고척도서관

아스카 | 2010.05.02 15:17 | 조회 4364 | 공감 25





고척도서관. 하니까

상규형이랑 유미가 생각나는 햇볕이 따뜻한 점심.

플라시보 누나도 이쯤이었지 아마.




고척도서관에 8년만인가..

한달전부터 다니기 시작했는데

이동네 학구열때문인지

아침 9시반만 되면 자리가 없다


열람실이 3개 대충보면 400-500석정도 인것 같은데

저번에 아침10시에 갔다가 엄청 좌절해서 5분정도 기다리며


아무래도 월요일 아침10시에 도서관에서 나갈사람따윈 없을거야 라고 생각했을 즈음

한분의 여성분이 헐레벌떡 뛰어나가신다



LUCKY

분명 남자친구의 이별통보를 받았으리라.


어쩐지 밤에 집에 돌아가는 버스를 타며 생각이 든게

괜히 열이 받더라

월요일 아침10시에 도서관자리가 없는 것이 어찌나 억울하던지


그래서 다음날부터 아침 7시에 일어나게 되었다.

거기에서 생긴 문제는

저녁8시정도 되면 공부가 하기 싫어진다는 것 정도일까


뭐. 그래도 하는 수 없지.


오늘은 내 스스로 정한 쉬는 일요일.


10시에 일어나서 베이컨과 치즈를 꺼내어

버터를 두른 후라이팬에 식빵을 굽고.

그위에 노릇한 베이컨과 노란 치즈를 올려서


콜라와 마셨다.


가벼운 운동을 했다. 윗몸일으키기. 3세트

스트레칭을 하고 어머니가 주신 때박살을 써봤다

근데 때가 안나와서 왜일까 했는데


물기가 없어야 때가 박살난다고 하더라

뭐 아무튼. lush에서 산 스크럽을 하고 면도를 하고


반바지에 겨울패팅을 입고서 산책을 나갔다

담배를 사고. 자판기 커피를 뽑아서

한적한 곳에서 산책을 했다.


그리고 나는 살아있다.
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2,429개(11/1122페이지)
RHkorea : 자게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2229 5월 20일에 공연해요 [5] 스캇 4426 2010.05.08 22:52
22228 안녕, 나나, 차차! [6] Radiohead 4651 2010.05.08 02:15
22227 엉엉 달다 [1] 이보람 4501 2010.05.07 21:22
22226 (해맑게) 모두들 방가~ [4] 불나방 4373 2010.05.06 17:43
22225  톰 요크와 케이트 허드슨의 염문설.... [8] 나나 4753 2010.05.05 18:46
22224 으아 예비군도 끝났네요 [4] 이지훈 4326 2010.05.04 23:24
22223 쏟아집니다 [1] 캐서린 4314 2010.05.03 11:38
22222 오늘은 날이 많이 풀렸네요.. [3] 뭇담 4153 2010.05.02 17:34
>> 고척도서관 사진 [1] 아스카 4365 2010.05.02 15:17
22220 부정행위 [3] 캐서린 4105 2010.04.29 01:40
22219 한남자 은퇴. [1] Sartre 3736 2010.04.29 00:15
22218 헤어진 다음 날 [3] 이재연 3929 2010.04.27 08:19
22217 가고싶다 [2] Gogh 3677 2010.04.22 22:07
22216 심해 캐서린 3812 2010.04.22 14:46
22215 트윗 입성! [3] 이재연 3746 2010.04.22 12:43
22214 서울 나들이 [4] 나일등 3576 2010.04.21 20:37
22213 스팸 [3] 캐서린 3670 2010.04.21 20:19
22212 안녕하세요 나일등 입니다 [5] 나일등 4152 2010.04.20 01:12
22211 하루 6분 복근 만들기 [1] 캐서린 4483 2010.04.19 13:05
22210 51+ [6] ACDC 4019 2010.04.19 10:14
일반 로그인
소셜 로그인
아이디/비번 기억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추천글